그대여!

우리가 죽어서 환생의 요요한 길거리에서

그대를

다시 먼 발치에서라도 바라볼 수 있을 때까지.

 

추천 비추천 신고 인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