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 걸음

더 나아가기 위해

잠시 부채로 땀을 식히며

쉬어 가시죠.

 

추천 비추천 신고 인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