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다림 뒤에 서 있는 사랑

 

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

마음으로 보낸 것이기에

눈감고도 당신을 알수 있습니다

 

바람이 당신곁을 흐를 때

당신 체온을 느낀다면

이 말은 거짓말일까요?

 

아닙니다

말에 담긴 사랑을 보세요

 

긴 기다림의

내가 보일 것입니다

 

당신을 새긴 마음

문신처럼 같이 패인 사랑

 

그게 바로 그리움이란 것을

기다림 뒤에 서야만 보이는

내 사랑이란 것을.

 

약속 없이도 만나고픈

그런 사람이 있습니다

 

늘 함께 있어 주면 좋은 그런

사람은 없습니까?

추천 비추천 신고 인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