너무 오랜 기다림

 

바람 한 톨, 잎새 하나에도

주술이 깃들고 어둠 속에서

빛나는 것들은 모두

그대의 얼굴을 하고 있었네

 

매순간 반딧불 같은

죽음이 오고

멎을 듯한

마음이 지나갔네,

 

기다림

그 별빛처럼 버려지는

고통에 눈멀어 나 그대를 기다렸네

강가에 앉아 그리움이

저물도록 그대를 기다렸네

 

그리움이 마침내

강물과 몸을 바꿀 때까지도

난 움직일 수 없었네

추천 비추천 신고 인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