끝내 죽음 앞에서,

오 죽음만은 피해가고 싶던 그 순간에도

나도 어머니처럼 철저하게 철저하게

온몸 바쳐 투쟁할 수밖에 다른 길은 없었다

 

추천 비추천 신고 인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