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가 그렇게 절망하다가

비 오는 거리 한구석에서

그리움이란 이름으로

당신을 떠올려 보았다.

 

추천 비추천 신고 인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