햇살 기다리는 흐린 날에

우윳빛 모시 적삼 옷고름 풀듯

고개 숙이고 있다.

봄은 목련꽃망울 위로 손 내밀고 있는 것이다.

 

추천 비추천 신고 인쇄